Home / News / 국립산악박물관, 8월 22일(화)부터 가상현실(VR) 체험 프로그램 운영

국립산악박물관, 8월 22일(화)부터 가상현실(VR) 체험 프로그램 운영 63

국립산악박물관(관장 박종민)에서는 고산환경에 대한 이용객들의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한 일환으로 가상현실(VR) 체험 프로그램을 8월 22일(화)부터 고산체험실에서 실시한다고 밝혔다.

가상현실 체험은 알프스 3대 북벽 중 하나인 아이거(Eiger, 3970m) 북벽 헤크마이어(Heckmair) 루트에서의 실제 등반과정을 촬영한 영상으로 진행된다. 깎아지른 암릉구간을 등반 중인 산악인은 물론, 주변으로 펼쳐진 거대한 아이거의 설사면을 360도로 둘러 볼 수 있어, 마치 체험자 본인이 아이거를 직접 등반하는 것과 같은 실감나는 영상으로 재미를 더한다.

영상은 구간별로 총 6개의 영상 중에서 2개를 선택해 체험하며, 최대 8명이 동시에 이용 가능하다. 대기자는 TV화면을 통해 VR기기에서 나오는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체험은 8월 22일(화)부터 고산체험실 VR체험 예약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10세 이상 체험이 가능한 고산체험과는 별도로, VR체험은 6세 이상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1일 총 3회가 진행되며, 홈페이지에서 고산체험실 예약을 통해 체험예약이 가능하다. 하절기(3월~9월)에는 10시와 오후 1시, 3시에 각각 진행된다. 체험시간은 약 40분이며, 체험인원은 최대 20명까지이다.

국립산악박물관 고산체험실은 높이 3천m 이상의 고산을 등반하는 산악인들에 대한 이야기와 저산소, 저온도 환경에서의 직접 체험과 우리 몸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대처법 등을 강사의 설명을 통해 배울 수 있는 곳으로, 이번 가상현실 체험 프로그램 도입을 통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고산에 대한 체험과 고산등반 가상현실을 한 곳에서 체험이 가능하게 되었다.

박종민 관장은 “다양한 고산에서의 등반영상 확보로 박물관 이용객들의 고산등반에 대해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청은 박물관 홈페이지(http://nmm.forest.go.kr)에서 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국립산악박물관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담당자(033-636-4457)에게 문의하면 된다.

Sha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eme developed by TouchSize - Premium WordPress Themes and Websites